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中전기차 시장은 열릴까…韓배터리 반등의 마지막 열쇠

기사승인 2020.01.28  08:17:20

공유
default_news_ad1
 

굳게 닫힌 중국 전기차 시장이 열릴 수 있을까?

중국 정부가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일부 전기차에 보조금을 다시 지급하기 시작했지만 한국 배터리업계의 표정은 밝지 않닸다. 중국 정부가 올해 대폭 삭감하려던 친환경차 보조금 제도를 유지하기로 해서다. 올 연말부터 보조금 제도가 폐지되면 공정한 경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던 한국 배터리업계는 손익 계산이 복잡한 상황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올해 7월부터 예정돼 있던 친환경차 보조금 대폭 삭감 계획을 수정했다. 작년 7월 이래 중국 당국이 전기차 보조금을 단계적으로 수정하면서 친환경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4% 줄어드는 등 시장 침체 기미가 보여서다.

보조금 폐지 시점이 늦어질 수 있다는 소식은 국내 배터리업계에 반가운 소식은 아니다.

지난 2017년부터 중국 정부는 국내 업체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방식으로 제재를 이어왔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보복과 중국 배터리 기업들을 육성하려는 조치였다. 국내 업체들은 사실상 현지 내수 사업을 중단한 상태였다.

다만 올해 말 보조금 제도가 폐지되면 보조금 없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어 기대가 높은 상황이었다. 보조금 제도가 몇 년 더 이어지면 사업 정상화는 더 멀어질 수 있다. 특히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중국 정부의 노골적인 규제 속에서도 보조금 폐지 이후를 노리고 중국 현지에서 대규모 투자를 지속해 왔다.

특히 올해 말로 예정돼 있던 보조금 제도 폐지 계획이 엄격히 시행하진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와 업계의 불안감도 크다. 국내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아직 보조금 제도 유지에 대한 정부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면서도 "보조금 제도가 폐지되더라도 또 다른 제재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기대 요인도 있다. 지난달 6일 중국 공신부가 발표한 ‘2019년 11차 친환경차 추천 목록’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탑재한 친환경차가 포함됐다. 3년만에 보조금 수혜를 입게 되면서 점차 대상이 커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여기에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이 논의되면서 한한령(한류규제)이 완전히 풀릴 것이란 국내의 기대감도 크다. 보조금을 받게 되면 예상보다 1년 정도 빨리 중국 사업 정상화가 길이 열린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차종이 보조금을 받더라도 당장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적다"면서도 "그래도 한국에도 사업 문을 열겠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크기 때문에 계속해서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