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한폐렴]예방이 최우선…지켜야할 7가지 행동수칙

기사승인 2020.01.27  11:20:05

공유
default_news_ad1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사람 간 전파력도 강해 사망자 수 역시 함께 증가하고 있다.

신종 감염병인 만큼 아직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무엇보다 예방이 최우선인 상황이다. 보건당국도 지난 26일 중국 전역으로 검역 대상을 확대하고, 조금이라도 증상이 의심될 경우 격리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국내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해 이번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수칙을 알아본다.

1. 중국 후베이성 방문 최대한 삼가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로 지목되는 우한시를 비롯한 후베이성 등 방문은 가급적 삼가야 한다. 현재까지 감염자와 사망자는 대부분 중국에서 나왔다. 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강하면서도 감염 수단인 비말(침방울)이 눈에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되도록 장소를 회피하는 게 가장 중요한 예방법이다.

2. 후베이성발 입국자, 철저히 신고해야

중국 후베이성에서 우리나라에 입국하는 사람이나, 후베이성을 경유한 입국자 모두 검역대에서부터 성실한 신고 자세를 가져야 한다. 증상이 없더라도 바이러스는 잠복기를 갖는 만큼 보수적으로 접근해 보건당국 신고 등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도 앞으로 검역을 훨씬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중국발 입국자는 모두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3. 증상 의심시 병원 방문 전 '1339' 전화부터

열과 기침 등 의심증상이 나타난 중국 방문자는 병원에 가기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먼저 신고부터 해야 한다, 병원내 환자들처럼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일수록 바이러스에 더욱 취약하고, 의료진 역시 대응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4. 무제한 손 씻기

손 씻기는 가장 손쉬우면서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검증된 방법 중 하나다. 앞으로 당분간 외부 물체 등을 손으로 잡았을 때 조금 전에 손을 씻었더라도 다시 씻으려는 자세를 갖는 게 좋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4년 진행한 '감염병 예방 실태조사'에서 올바른 손 씻기는 호흡기 질환이 생길 위험을 21%까지 줄였다. 올바른 손 씻기 실천요령은 비누를 이용해 거품 내기, 깍지 끼고 비비기, 손바닥과 손등 문지르기, 손가락 돌려 닦기, 손톱으로 문지르기, 흐르는 물로 헹구기 등이다. 수도꼭지를 잠글 땐 종이타월로 잠그는 것도 중요하다.

5. 바이러스 전파 수단인 기침. 휴지로 가리고 해야

바이러스 전파는 기침에서부터 시작된다. 기침 예절은 손이 아닌 휴지나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는 것을 말한다. 이 때 사용한 휴지는 휴지통에 버린다. 휴지나 손수건이 없으면 손이 아닌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한다. 귀찮지만 평상시에도 습관을 들이는 게 중요하다. 기침 후에는 손에 비누를 묻힌 뒤 흐르는 물로 씻는다.

6. 마스크 아끼지 말아야

비말(침방울) 감염을 막기 위한 예방법으로는 마스크 착용도 빼놓을 수 없다. 과거 우리나라를 공포에 몰아넣은 '메르스' 사태 때도 한 의료진은 마스크를 쓰지 않아 그대로 감염이 된 적이 있다. 특히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메르스보다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호흡기 증상이 없더라도 마스크 사용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KF80 이상의 것을 착용한다.

7. 의료진,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확인

의료기관은 호흡기 환자가 내원할 경우 문진으로 중국 지역 여행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또한 DUR을 통해 이를 확인해야 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