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워라밸 시대에 '부어라 마셔라' 송년회?…'평일낮-백화점'이 뜬다

기사승인 2019.12.01  18:35:07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 뉴스1

 음주량을 줄이고 이색적인 공간에서 연말모임을 갖고 싶어하는 젊은층이 늘어나면서 백화점 식당가가 송년회 장소로 부각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12월 한 달간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 식당가에 입점한 122개 레스토랑의 예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예약건수가 21.9%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점심시간(오전 11시~오후 1시)과 저녁시간(오후 5시~7시) 예약건수가 지난해보다 각각 30.1%, 13.7% 늘었다. 요일별로는 평일(36.1%)이 주말(7.7%)보다 증가 폭이 컸다.

오피스가 몰려 있는 판교점과 무역센터점의 식당가 예약건수는 전년 대비 각각 68.7%, 51.5% 늘어나며 전국 15개 점포 예약건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특히 판교점의 경우 8인 이상 단체 예약이 89.1%나 늘었다.

현대백화점 식당가의 ‘기업용 현대백화점카드’ 매출 신장률(지난해 동기 대비)도 올 1분기 6.3%에서 2분기 9.6%, 3분기 11.3%를 기록하며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현대백화점 식당가 예약률 증가는 최근 ‘오픈다이닝’ 콘셉트로 식당가를 리뉴얼한 것도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오픈다이닝은 전통 식당가와는 다르게 경계벽을 과감히 없애고 별도 출입문도 두지 않는 형태로 매장을 말한다.

현대백화점은 오픈다이닝 식당가를 천호점, 무역센터점, 킨텍스점, 미아점에 적용했다. 이들 식당가가의 12월 예약건수는 35.1%로 다른 점포 식당가의 예약건수(13.4%)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식당가 어느 곳에서나 한강 조망이 가능한 천호점의 경우 예약건수가 지난해 대비 4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워라밸 등으로 2차와 3차까지 자리를 옮겨가며 늦게까지 음주하는 문화가 점점 사라지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퀄리티 높은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백화점 식당가가 연말 모임 장소로 주목받고 있다”며 “백화점에서 송년회를 하면 따로 선물을 구매하러 갈 필요도 없어 선호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