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 아파트 욕실서 모자 사망…엄마, 우울증 치료받아(종합)

기사승인 2019.09.17  10:38:40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덕진경찰서.2016.3.13/뉴스1 © News1

전북 전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과 3살배기 아들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12분께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욕실에서 A씨(39·여)와 아들(3)이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흉기에 찔린 상태였으며, 아들은 욕조에 빠져 숨져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집 안에서는 "요새 힘들다. 슬럼프다"라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메모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7월부터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메모와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 등으로 미뤄, A씨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