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료관광·기술 한자리에”…성남국제의료관광컨벤션 20일 개막

기사승인 2019.09.16  10:01:11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해 9월 열린 성남국제의료관광컨벤션 때 초청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성남시 제공) © News1

의료관광과 의료기술 자원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2019 성남국제의료관광컨벤션’ 행사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경기 성남시청 일원에서 열린다.

성남시가 주최하고 성남시 의료관광협의회와 성남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68개 업체가 참가, 120개 부스가 마련된다.

시는 러시아, 몽골, 중국, 베트남 등 13개국에서 오는 65명의 해외바이어를 포함해 2만여 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개막식은 첫날 오후 3시 시청 광장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4인조 밴드그룹 잔나비의 축하 공연 등으로 꾸며진다.

시청 1층 로비에서는 성남국제의료관광전과 성남의료기기산업전이 펼쳐진다.

영상·재활·헬스케어·바이오 등 의료기기와 외국인 의료관광 안심 케어 보험, 통역 서비스, 지역 의료기관의 중증질환·성형·피부미용·재활 관련 의료관광 상품 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시청 광장에서는 디지털 의료기기와 뷰티 체험관, 고령 친화 산업관, 시민 체험관이 운영된다.

가상현실(VR) 속 치매인지, 안과 검사 체험, 5G(5세대) 기술을 활용한 가상 운동 공간 체험이 이뤄져 일반인도 쉽게 의료관광산업을 이해할 수 있다.

메이크업, 네일아트, 두피 검사, 미래 당뇨 예측, 미술 심리치료도 해 볼 수 있다.

청사 내에선 국제컨퍼런스, 의료기기와 의료관광 비즈니스 상담회, 병원 홍보 설명회 등이 열린다.

시는 컨벤션 기간 중에 성남시 정원축제, 토요예술제를 개최해 볼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잔치 분위기를 연출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시는 지역의 우수한 의료기술과 관광자원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국제의료관광컨벤션을 열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2018년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남시는 지난 한 해 전년(4975명) 대비 105% 늘어난 1만179명의 외국인 환자를 유치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