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질본, 지난해 병원체자원 2264주 398종 수집…전년比 84종 증가

기사승인 2019.08.19  14:58:30

공유
default_news_ad1
© 뉴스1

지난해 수집된 병원체자원은 2264주(398종)로 전년 대비 자원 종류가 세균 63종, 진균 15종, 바이러스 6종 등 총 84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체자원이란 보건의료 연구 또는 산업을 위해 실제적이거나 잠재적인 가치가 있는 자원으로서 인간에게 감염병을 일으키는 세균, 진균, 바이러스, 원충 등의 병원체 및 관련 정보 등을 말한다.

질병관리본부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19일 지난해 병원체자원 수집 및 활용 현황을 분석, 정리해 '2018년 국가병원체자원은행 연보'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연보에는 국가병원체자원은행, 수집·등재자원 현황, 2018 신규자원, 분양자원 현황 등이 담겼다.

'병원체자원 보존·관리목록' 등재율은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신규 등재 건수는 404주(128종)로 전년 대비 33%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세균 92주, 진균 26주, 파생자원 17건이 증가했다.

2018년 총 등재자원은 세균 2377주(521종), 진균 353주(149종), 바이러스 205주(22종), 파생자원 100건, 조류 1주(1종) 등 3036주(693종)다.

교육기관과 보건의료 연구 및 산업계 등 관련 기관에 분양돼 활용된 자원은 한 해 동안 1156주(108종)였다.

연보는 책자와 전자파일 형태로 제작돼 국내 관련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에 8월 중순경 배포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